게시판글보기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뉴욕증시] '바이든 부양책' 기대감에도 금리 불안…3대 지수 모두↓

  • 조회수 : 50
  • 작성일 : 2021/01/15 08:09:34
  • 필명 : 배달의기수

[뉴욕증시] '바이든 부양책' 기대감에도 금리 불안…3대 지수 모두↓

 
 
  •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2조 달러에 달하는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 당선인의 부양책 발표를 앞두고 뉴욕증시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14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68.95 포인트(0.22%) 내린 3만991.52을 기록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14.30 포인트(0.38%) 하락한 3795.54로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31 포인트(0.12%) 떨어진 1만3112.64에 거래를 마쳤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차기 정부가 추진할 부양책을 제안할 것임을 언급했다. 이에 CNN은 차기 바이든 정부의 부양책 규모가 2조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도했다. 2조 달러는 미국인에 대한 2000달러 현금 지급 및 중소기업 지원, 코로나 백신 보급 지원 등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14일 상승하며 장을 시작했다. 하지만 실업지표와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제롬 파월 의장의 발언은 두 차례에 걸쳐 이날 장세를 끌어내리면서 결국 소폭 하락으로 마감하는 요인이 됐다.

미 노동부는 이날 지난주(3일~9일) 실업수당 신규 신청자 수를 발표했다. 지난주 신청자 수는 직전 주에 비해 18만1000명이나 증가한 96만5000명에 달했다. 시장의 예상보다 고용지표가 악화됐다. 시장의 예상은 약 80만명이었다.

파월의 발언도 영향을 끼쳤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프린스턴대가 주최한 웨비나(온라인 세미나)에서 "정책금리를 올려야 할 때가 오면 우리는 분명히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도 "그런 상황은 당분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이 양적완화(QE) 조치인 채권매입 규모를 축소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서도 "아직은 출구전략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부인했다. 그는 "경제는 아직 우리 목표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다"며 "우리는 임무를 확실히 끝내기 전까지 통화정책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보기

이전글 연은 총재들 양적완화 조기축소 시사…유동성 랠리 막내리나 배달의기수 2021/01/13
다음글 너무 올랐던 증시 ‘조정국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사 주목 [주간 증시 전망] 배달의기수 2021/01/17

덧글 0개

덧글입력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