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글보기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美 '트럼프 지시' 전략비축유 매입 '무산'…유가 급락(종합)

  • 조회수 : 27
  • 작성일 : 2020/03/27 07:33:04
  • 필명 : 배달의기수

美 '트럼프 지시' 전략비축유 매입 '무산'…유가 급락(종합)


전날 美상원 통과한 슈퍼부양책에 관련 예산 미배정
에너지부 "후속 부양책에 비축유 예산 담기길 희망"
WTI 사흘 만에 7.7% 급락…브렌트유 3%대 하락 거래 

  

                                
 코로나19발(發) 유가급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석유업계 지원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행정부가 추진했던 전략비축유(SPR) 매입이 사실상 무산됐다. 최근 사흘간 강세를 보였던 국제유가가 26일(현지시간) 급락한 배경이다.

사진=AFP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7.7%(1.89달러) 미끄러진 22.6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 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3.10%(0.85달러) 주저앉은 26.54달러에 거래 중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에너지부는 전날(25일) 미 상원을 통과한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 이른바 ‘슈퍼부양책’에 전략비축유 매입 예산이 배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전략비축유 매입 계획을 공식 철회했다. 앞서 댄 브룰렛 에너지부 장관은 최대 7700만배럴 규모의 전략비축유 구매를 위해 의회에 30억달러의 예산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애초 미 에너지부는 오는 6월 3000만배럴어치의 원유 구매를 시작으로 전략 비축유를 확대할 예정이었다. 2차 구매는 이후 60∼90일 내에 시행할 방침이었다.



다만, 미 에너지부는 “브룰렛 장관은 후속 (경기부양) 법안에서 원유 구매를 위한 예산이 반영되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의회가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예산지원을 위해 협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셰일린 하인즈 대변인)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진행했던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유가를 근거로 볼 때, 나는 (브룰렛) 에너지부 장관에게 매우 좋은 가격에 미국의 전략 비축유를 대량으로 사들이라고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우리는 최대한으로 (비축유를) 채울 것”이라고 강조했었다.

목록보기

이전글 큰손들 마침내 주식 '입질' 조심스러운 바닥 진단 배달의기수 2020/03/27
다음글 '코로나19 결집 효과' 트럼프 국정지지율 취임 후 최고치 배달의기수 2020/03/27

덧글 0개

덧글입력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