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글보기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미중 2월말 정상회담 '불발'…트럼프 "시진핑 이달에 안 만나"

  • 조회수 : 48
  • 작성일 : 2019/02/08 07:55:21
  • 필명 : 배달의기수
   
북미 정상회담 이은 미중 연쇄회담-남북미중 종전선언은 힘들어져

美언론 "미중무역협상 시한 빠듯하고 북미회담도 준비해야"

"백악관 관계자들 두 이슈 병합하는 것에 반대하는 쪽으로 조언"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이달말 2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개최 가능성이 거론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이 이달에는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중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지' 묻는 기자들에게 "아니오"라고 대답했다. 그는 "아마도" 추후에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열리고,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까지 포함한 남·북·미·중 4개국 정상이 서명하는 형식의 종전선언도 가능하다는 예상은 이뤄지기 어렵게 됐다.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 등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앞서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시한인 오는 3월 1일 이전에 만날 것 같지 않다고 이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 전 방송사 앵커들과 한 오찬에서 이달 말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미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중 정상이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다낭에서 만난다고도 전했다.

이같은 보도에 따라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및 시 주석과 연쇄 또는 3자 회동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하는 4자 회담도 가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남·북·미·중 4개국의 종전선언이 나올지도 주목됐다.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기에 4자 종전선언을 위해 문 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북미 사이에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달렸으나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NBC방송은 미중 정상회담 '지연' 이유와 관련, "중국과 합의를 성사시키려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방송은 "백악관 관계자들은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바로 미중 정상회담을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두 가지 이슈를 병합하는 것에 반대하는 쪽으로 조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무역협상 지렛대로 활용할 가능성을 차단하는 한편 분리 대응을 통해 비핵화와 무역협상 모두에서 성과를 내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시점은 내주 베이징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회담 등 향후 무역협상 성과에 연동될 것으로 보인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무역협상 대표단은 내주 초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CNBC방송에 "상황이 유동적이어서 다음 주 무역협상단이 베이징을 방문한 뒤 회담의 위상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이전글 자동차... 중국 발 실적쇼크 우려 배달의기수 2019/02/07
다음글 "백악관, 미중 무역협상 3월1일 시한 연장 가능 시사" CNBC 배달의기수 2019/02/11

덧글 0개

덧글입력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